한국 최초의 전도왕 > 크리스천 이승만

본문 바로가기

크리스천 이승만

한국 최초의 전도왕

페이지 정보

댓글 0건 조회 2,736회

본문

이승만이라는 청년은 성경에 감격하여 동료 죄수들에게 복음을 열광적으로 전파했다

- 릴리어스 호튼 (언더우드 부인) -​

복당동지(福堂同志) 결성

이호 /거룩한 대한민국 네트워크 대표



1900년 전후로 한성 감옥에는 350명의 죄수가 갇혀있었다. 죄목으로 분류하면 사기범, 절도범, 흉악범, 정치범 등 다양했다. 특이하게도 정치범들은 대부분 같은 성향이었다. 갑오경장이 실패한 뒤에 일본에 망명하여 고종황제 폐위, 국체 개혁을 추진했던 박영효, 유길준 계열의 역적들이거나, 정부 시책에 반대했던 인물들이었다. 주로 개화파 계열에 속했던 관료, 군인, 경찰관, 언론인, 학생회 회장, 독립협회 회원들이었다.

다시 말해서 서구 지향적인 개혁파 애국자들이었다. 그들 중에서 이승만이 기독교 개종의 첫 열매였다. 이승만은 감옥에 정기적으로 찾아와 성경공부를 인도한 아펜젤러, 언더우드, 벙커 선교사의 도움을 받아가며 전도에 열을 올렸다.

이승만에게는 뛰어난 설득력과 사람들을 감화시키는 능력이 있었다. 일찍부터 연설과 리더십에 두각을 나타냈고 평생 리더로 살아갔다. 하나님은 한성 감옥에서 그의 감화력을 구원의 도구로 사용하셨다. 열정적으로 전도한 이승만은 감옥에서 40여 명의 개종자를 얻었다.

또 한번 '최초'의 수식어가 붙었으니, 한국 최초의 전도왕이다. 그 당시 한반도에 와있던 어느 선교사도 그만큼의 한국인을 개종시킨 사례가 없었다. 더군다나 그 40여 명이 개혁파 지식인이요 훗날의 독립운동가, 대한민국 건국 세력이 되었다는 점에서 특기할 만한 일이다.

이승만과 회심한 지식인들은 1902년 12월28일, 감옥에서 예배를 시작했다. 특이하게도 죄수들의 예배에 간수들도 참여했다. 이승만의 영향력이 간수들에게까지 미친 것이다. 지옥 같던 감옥이었지만, 예배를 마친 그들의 영혼에는 감격이 솟아올랐다.

그들은 감옥을 '복당(福堂)'이라고 불렀다. 형벌과 치욕이 내려진 생지옥이 하나님을 만나 예배하는 기쁨으로 가득 찬, 축복의 집이 된 것이다.

죄수 이원긍의 이들 이능화는 감격적으로 표현했다.

지옥과 같은 감옥이 천당으로 변했다.


복당 동지들은 성경 읽기에 몰두했다. 이승만의 기록이다.

이 이야기의 가장 고무적인 부분은 예수가 다른 사람들의 구원을 위해 자신의 생명을 저버린데 있다. 어두운 감방 안에서 일부 죄수들은 죽음의 시간을 고통스럽게 기다리고 있었고, 어떤 자들은 교수대로 끌려갔고, 또 다른 이들은 마치 사탄 자신이 영원히 옥좌에서 군림하고 있는 듯, 희망의 빛줄기라고는 하나도 없이 끝없이 고통받고 있었다. 그런 시간과 그런 상황에서 우리 각자는 예수가 다른 사람들의 구원을 위해 고통을 받았다고 믿었고, 예수가 당한 무고와 불의는 너무나 현실적이고 참된 것이어서 우리 각자가 이상스럽게도 가슴이 뜨거워지는 것을 경험하였다.

감리교의 창시자 존 웨슬레가 회심하던 날, 로마서의 말씀을 들으면서 이상하게 마음이 뜨거워졌다고 일기에 썼다. 훗날 감리교인이 된 이승만도 같은 기록을 남겼다.

시대는 달랐고 상황도 달랐으며 인종과 배경도 달랐지만 그들을 뜨겁게 만든 것은 동일한 복음이었다.

고난 받고 피 묻은 십자가의 복음을 통해서, 시대를 변혁하는 성령의 뜨거움이 역사의 주인공들에게 임한 것이다.




[출처] 하나님의 기적 대한민국 건국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Miracle of Korea All rights reserved